여자는 확실히, 예쁘단 소리에 마음이 녹는다. by zito


어린시절에, 항상 왈가닥에 선머슴아마냥 뛰댕기고, 덤벙거리는 성격의 소유자 였던 나는,

초딩 시절 반에 있는 여자친구들에게, 남자녀석들이 괴롭힐 때 항상 출동하는 친구로 살았다.
내 친구 괴롭히는 녀석들이랑 언제나 투닥투닥 하는게 일이었던 나날들... ㅜㅜ

중고딩 때는, 여자친구들로부터 니가 남자였음 좋겠어 ^0^ 라거나...
어느날엔가 내 (큰)손을 덥썩 잡더니 






'ㅇㅇ아, 이런말 해도 되나 모르겠는데.. 나 남자 손 잡고 있는것같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
ㅋㅋ
...



그 뒤로 내 손은 대리만족 손이 되었다.

살그머니 와서 손을 잡고서는 "대리만족..." 이라 얘기하며 빵끗 웃는 녀성동지들. ㅜㅜ
그래.. 이쁘니까 참았어...

(지금도 내 손 크기는 왠만한 성인남성의 손 크기에 뒤지지 않는다..하하하하하!)





더불어 남자애들은 스스럼없이 나에게 동성에게 대하는 것처럼! 똑같이!!! 아니 막 대하고.. 
(ㅜㅜ..슈발롬드라 야동 얘긴 하지말라고) 



이렇다보니 대학 입학 전까지는 여성적인 무언가를 일부러 기피하기도 했었다.^_T
아, 나는 이런 ~ 느낌의 애니까 그러면 안될 것 같아서. 왠지 그런 기분으로 지냈었지.

지금 생각 해 보면 아무도 신경 안썼을 텐데..ㅋㅋㅋㅋㅋ




그러다 대학입학하고, 여자애들과 기숙사 생활하면서 나도 좀 여성스럽게(??) 지내보려고 했지만,



머지않아 룸메들은 나에게 남친이 안생겼음 좋겠다, 우리랑만 놀자 넌 소녀들의 대통령... 이라던가.

사람 많은 매점에서 동갑이었던 과 동기놈이 우렁차게 "형!!!!!" 하고 부르며 다가온다던가.TAT


그리고 정말로 남친이 안생겨요.................라던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런일이 계속 반복되면서 나는 소녀들의 대통령, 이렇게 된 거 박애를 실천하자, 안생겨요 어쩔 수 없구나 하고 지냈더랜다.









이랬던 나에게 유일하게 예쁜 사람이다!! 예쁘다! 예쁘다! 예쁘다!  한 사람이 지금의 남친님임.
ㅇ>-<




어느날 평소와 같이 '형님, 나와바리는 잘 있습니카?' 하는 멘트의 안부 인사를 받고 '크헿헿헤헤헤헿ㅎ 뭐래 이 미친놈이!!' 하고 있었는데 그 타이밍에 내 님과 네이트온 대화를 하고 있었다.

근데 친구가 이랬다. 뭐 이런 얘길 해주니까 갑자기 진지하게,






그 사람들 왜그러냐, 자기는 이해가 안된다. ㅇㅇ씨 이렇게 예쁜사람인데..
(정말 화난다는 내용도 있었던것같은데..가물가물 ㅋㅋㅋ)





하는 내용의 텍스트가 뙇!!!!




내 마음도 뙇!!!! 





그렇게 나는 이미 사귀기도 전에 좀 넘어갔다고 한다.












덧글

  • 떠리 2014/04/23 13:24 # 답글

    오 이렇게 예쁜데!(...)
  • zito 2014/04/23 13:30 #

    문맥상 외모 칭찬이 아니었음에도 굉장한 효과가 있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ㅋㅋㅋ
    시기적절하게만 쓴다면 오글거리긴해도 효과가 뙇!! ㅋㅋㅋㅋ
  • 2014/04/23 13:4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4/23 13:5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JK아찌 2014/04/23 14:41 # 답글

    예쁘다는 칭찬 한마디에 마음이 이미 넘어가신거군요 ㅎㅎㅎ
  • zito 2014/04/23 14:59 #

    평소에 많이 듣는 사람이었다면 역시 감흥이 없었으려나요? ㅋㅋ
    그때는 어쩐지 이사람이 나도 모르는 내 예쁜 모습을 알아봐주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감동받았었어요 ㅎㅎ
  • 2014/04/23 15:0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4/23 15:2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agkdc 2014/04/23 15:31 # 답글

    장형?! 죄송합니다 과동기인 형.... 이 아니라 누나가 생각 나서...
  • zito 2014/04/23 15:33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고갱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전 김형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토모 2014/04/23 15:35 # 답글

    남자들 너무 스스럼없다.... ..... 싸대기때려야돼요 ㅋㅋㅋ
  • zito 2014/04/23 15:46 #

    공학의 폐해랄까요...ㅠㅠㅋㅋㅋㅋ
    아직도 잊을 수 없는 대화..

    야.. 반장있자나 그만해

    응? 쟤?? 아, 괜찮아


    하며...대화를 시도해 오더라고요 ㅠㅠㅠㅠㅠ꺼져이시끼야 나 그런거 몰라이시끼야 ㅠㅠㅠㅠ
  • 2014/04/23 17: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4/23 18:4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미자씨 2014/04/23 17:38 # 답글

    저도 예쁘단 소리 참 좋아하는데요, 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 zito 2014/04/23 18:44 #

    ㅋㅋㅋㅋㅋ앜ㅋ
    먹는거 아니야~~에비에비 ~~~ 해야할것같기도 하고 ㅋㅋㅋㅋ
  • 냥이 2014/04/23 17:59 # 답글

    공대에서 홍일점이라고 거의 무조건 여신이 되는것은 아니라서 말이죠. (반대경우인 청일점도 비슷하다고 들었습니다.)

    과에 여학우가 3명 있었는데도 '오옷!!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 는 아니였고 그리고 지금도 4~5명 있어도 '어, 여학우군...'이게 끝인지라...
  • zito 2014/04/23 18:47 #

    ㅎㅎㅎㅎ 저는 항상 남녀공학에 성비도 얼추 맞는 학교만 다녔어서 그런분위기는 잘 모르겠지만요 ㅎㅎ

    무조건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공대에 여학우는 꽃일 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었군요~~;;
  • 냥이 2014/04/23 20:26 #

    동생도 '공대에 가면 여신이 되겠지?' 했는데 여신은 못되고 과목땜시 후회 중...(선배들이 DSME취직 했다고 나도 DSME가야지~, 현대중공업 갔다고 나도 현대중공업 가야지~ 하더니...)
  • moe 2014/04/23 20:29 # 답글

    그런말을 하니 마음의 스트라이크 존을 스쳤겠지요. >ㅁ<
  • zito 2014/04/23 20:45 #

    으히히히 그랬나봐요. 어쩜 그런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지..!!ㅋㅋㅋㅋ
  • 날개나무 2014/04/23 21:06 # 답글

    그런 말을 하니 마음의 10점 과녁(양궁)을 스쳤겠지요. >ㅂ<
  • zito 2014/04/23 21:34 #

    으잌ㅋㅋ 위의 moe님과 세트구성된 덧글 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시크라멘트 2014/04/23 23:06 # 답글

    이쁜 지토씨 안녕하세요 ㅎㅎ
  • zito 2014/04/23 23:10 #

    어이쿠 ㅋㅋㅋ 예쁜 사람 지토입니다 ㅋㅋ
  • 혭니 2014/10/17 11:12 # 삭제 답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대리만족 손ㅋㅋㅋㅋㅋ추억돋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형!!!!이것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박애는 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웃음터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zito 2014/10/17 17:19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박애 쿠션 동생이 가져감....ㅋㅋㅋㅋㅋㅋㅋㅋ형은 정말... ㄱㅎㄱ 이 새기 가만두지 읺갔어.. 부들부들 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